회사는 6월 덕진점 폐점과정을 반복해서는 안된다!

회사는 경영상의 이유로 폐점을 하게 될 경우, 해당 점포 주니어사원들의 고용과 처우 문제 대책을 제대로 세워야 한다.

지난 5월 28일 덕진점 주니어사원들은 6월 30일자로 덕진점이 폐점된다는 마른하늘에 날벼락같은 소식을 들었다. 롯데마트를 평생직장이라 여기며 일하던 주니어 사원들은 갑작스런 점포폐점 통보를 받고 충격을 금치 못하였다.
민주노조에서는 29일 현장으로부터 덕진점 폐점소식을 전해듣고, 곧바로 30여명의 주니어사원들의 고용과 처우 문제와 관련해 대책논의를 하였다.
그리고 덕진점의 시니어 및 주니어 조합원들을 통해 사원들 의견을 수렴하여 ‘사원요구안’을 회사에 공문으로 전했다. 또한 동시에 덕진점 주니어사원들에게는 그와 같은 사실을 직원문자를 통해 알렸다.

민주노조에서 회사에 전달한 사원들의 요구 [회사발송 공문참조]
1. 타점포 지원을 전주점과 송천점으로 제한할 것
2. 전주시내 2개점은 지원자 전원을 모두 수용할 것
3. 희망퇴직자의 경우, 그 사유를 ‘권고사직’으로 해줄 것
4. 덕진점 1월-6월 근무한 사원에게 상반기 성과급을 예외없이 지급할 것
5. 사원들 면담시 익산점, 군산점, 정읍점 이동 언급하며 퇴사를 유도하지 말 것

당시 회사는 본사 파견직원을 통해 주니어사원들의 개별면담을 진행하였지만, 타점이동과 실업급여, 성과급 등의 사안에 대책이 없었던 면담내용 탓에 덕진점 사원들은 매우 실망했고 분노하였다.
민주노조에서 사원요구안이 담긴 회사 공문과 덕진점 전사원 문자가 보내지고 나서야, 회사도 한국노총 대표노조도 수습마련에 나섰다.
이후 현장에서는 사원들의 요구에 대해 ‘검토한다”협의중이다’는 말들이 전해지기 시작했다. 이에 민주노조는 6월 3일 회사가 답변한 ‘구성원들에 대한 고용안정은 회사의 확고한 원칙’의 약속을 지킬 것과 사원들의 고용과 처우문제에 대한 회사결정사항을 공식적으로 덕진점에 전달할 것을 재차 요구하였다.

결국 회사는 6월 5일 고객부문 간부사원을 통해 덕진점 사원들에게 주요한 요구들을 모두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하였다. 뒤늦게나마 덕진점 폐점으로 주니어 사원들의 불이익이 없도록, 고용과 처우문제를 해결하겠다고 공식방침을 전달한 것은 다행스런 일이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회사가 폐점소식 전달과정에서 보인 모습에 믿음을 잃은 덕진점 절반의 사원들은 이미 희망퇴직을 결정하였다.
회사가 폐점 소식을 현장에 전달할 때 처음부터 “덕진점 사원들은 전주점과 송천점으로 이동될 것이고, 퇴직 희망자는 폐점으로 권고사직해줄 것이며, 6월30일까지 일하니 상반기 성과급은 모두 줄 것이므로, 사원여러분 걱정하지 마십시오” 얼마나 좋았겠는가?

회사는 올 해 수익성 개선을 이유로 10개 점포 폐점을 계획하고 있다는 발표를 하였다. 때문에 2019년 첫 폐점 점포였던 덕진점의 고용과 처우는 비단 덕진점 사원들만의 문제가 아닌 것이다. 이미 회사는 제2 제3의 폐점을 정해놓고 있을지도 모른다.
항간에서는 이미 ‘폐점 리스트’ 가 결정되었다는 얘기도 무성하다.

민주노조는 금번 덕진점 사례를 교훈삼아, 또 다른 폐점 점포에서는 이와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만들고, 우리 조합원들과 전체 사원들의 ‘고용과 처우’ 를 지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다!